--- 일반 게시판 ---       전공은 관련 게시판에

2004/10/05(10:54) from 218.50.2.74
작성자 : 정호영 조회수 : 3128 , 줄수 : 45
아~ 이런맘을.........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들




우리는 서로 모르는 사이지만

서로를 아끼며 염려해주는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맑은 옹달샘같은

신선한 향기가 솟아나는 곳



그저 그런 일상에서 알게 모르게

활력을 얻어 갈 수 있는 곳

그래서 행복한 우리가 되었음을 느끼는 곳
 


서로 아끼며 아낌을 받는다는 느낌 때문에

또 다른 이에게 미소 지을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누릴 수 있게 해준 또 다른 세상
 


허무한 시간을 느낄 때

서로에게 자극이 되어 분발할 수 있는

향기가 숨어서 흐르는 곳..
 


사랑과 그리움과 이별의 향기로

살아온 시간 속에서 무디어진 감성을

아름답게 일깨워 주는 곳



우리 모두는 서로에게 받은 것이 너무 많기에

조금씩 조금씩 내가 얻을 수 있었던

사랑과 기쁨과 슬픔을 표현하고 공유하는 곳



누구에게나 열려진

이 공간에 나의 작은 향기도



때로는 필요로 하는 이에게..

맑은 샘물과 같은 향기가 됩니다.



님들의 맑고 고운 감성을 한번쯤 돌아 보며..

느껴보는 작은 여유를 누려 보세요!





Modify Delete Post Reply Backward Forward List